금충초가 제작·지원하는 MBC 새 주말드라마‘여자를 울려’제작발표, 등장인물 소개

---------------03_-------01

금충초가 제작·지원하는 MBC 새 주말드라마‘여자를 울려’제작발표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렸습니다.
많은 취재진들과 관계 인사들이 참여한 ‘여자를 울려’제작발표회에는 김정은, 이태란, 한보배, 천둥 등 주연배우들의 무대인사와 포토타임 등을 가지며 시작을 알렸습니다.
‘금나와라 뚝딱’의 하청옥 작가와 ‘계백’, ‘구암 허준’의 김근홍 PD가 손을 잡은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가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린 드라마]입니다.

---------------_---------_----------011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씨의 연기가 기대되는 ‘여자를 울려’, 각 인물들의 특징과 관계에 대해 먼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금충초가 제작·지원하는 MBC 새 주말드라마‘여자를 울려’의 등장인물 관계도>
KakaoTalk_20150416_095507716
<출처 - http://www.imbc.com/broad/tv/drama/women/>

<금충초가 제작·지원하는 MBC 새 주말드라마‘여자를 울려’의 등장인물 소개>
1. 정덕인 역의 김정은 – 전직 강력반 여형사 출신
[하나뿐인 아들이 교통사고를 당해 죽었다. 아들의 죽음 이후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고, 아들이 다니던 학교 앞에서 간이식당을 하면서 평소에는 인심 좋은 밥집 아줌마로 위기의 순간엔 어디선가 나타나서 폭력으로부터 아이들을 지켜주는 아줌마 홍길동으로 그렇게 아이들의 친구가 됐다.일진 아이들과 전쟁을 치러내는 과정에서 부모의 마음으로 그들에게 연민을 느끼게 되고 원망하고 교감해 가는 과정에서 아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실체들과 마주하게 된다.]

2. 강진우 역의 송창의 – 덕인이 운영하는 밥집 앞 고등학교의 교사
[아버지의 뜻에 따라 정략결혼 했던 아내는 의부증과 우울증에 시달리다 자살 했다. 엄마의 죽음이 아버지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아들은 죽는 순간에도 아버지를 용서하지 않겠다며 비뚤어지더니 결국 힘없는 아이들을 괴롭히는 소위 ‘일진’이 됐다.불의의 사고로 큰 형을 잃은 집에서도 겉돌던 그에게 덕인이 나타났다. 처음 본 그녀는 선량했고 외로워 보였다. 모든 이야기를 들어줄 것 같은 그녀의 선량한 웃음이, 그녀의 웃음 뒤에 숨겨진 짙은 외로움이, 깊고 따듯한 눈빛이 그의 가슴에 전해져 왔다. 아직도 그에게 누군가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능력이 남겨져 있다면, 다만 그녀를 웃게 만들어주고 싶었다.]

3. 강태환 역의 이순재 – 우진F&T 사주
[원칙적이고 강인하며 반듯한 아버지로 자식들에게 애정을 잘 표현하진 못하지만, 가족과 회사에 대한 책임감이 투철하고 특히 젊은 나이에 죽은 큰아들을 단 하루도 잊은 적이 없다. 큰아들의 죽음과 관련하여 커다란 비밀이 숨겨져 있으나, 홀로 무덤까지 가지고 갈 결심을 했다. 병약하지만 장손인 현서를 후계자로 일찌감치 지명함으로써 집안의 분란을 막으려던 것이 오히려 더 큰 불화를 불러오게 되는데…]

4. 나은수 역의 하희라- 진명의 형수, 코스모스 같은 가련함과 도도한 품격이 동시에 느껴지는 인물
[임신상태에서 약혼자가 죽었을 때, 시부모 될 사람들은 아이를 낳아 주길 바랐다. 시댁에서는 그녀를 맏며느리로 대접해줬고, 덕분에 아이를 키우는 일이 힘겹진 않았다. 품격 있고 평온한 그녀 인생에 유일한 콤플렉스는 병약한 아들이다. 그녀의 아들을 회사의 후계자로 결정해주려는 진명의 마음에 감복한다. 하지만 홍란이 보복이라도 하겠다는 듯 남편을 괴롭히다 더욱더 남편에게서 밀려나고, 집안의 골칫거리로 시부모에게 찍힐수록 이상하게 그녀에겐 묘한 안정감이 찾아온다.]

5. 강진명 역의 오대규 – 강회장의 차남
[한 여자를 지독하게 사랑했다. 하지만 그와 형은 한 여자를 사랑했고 그녀는 형을 선택했다. 형이 그녀를 남기고 죽을 당시 그녀는 임신 상태였고, 아이만 낳고 떠날 생각이었지만 끝내 아이를 두고 떠나지 못해 그 집안사람으로 남고 말았다. 결국 그는 영원히 사랑했던 여자를 ‘형수’로 불러야만 했다. 죽은 형과 형수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 남겨진 조카를 집안의 후계자로 키우기로 결심한 후에 그의 아내는 그를 죽일 듯이 노려본다.]

6. 최홍란 역의 이태란 – 진명의 처, 여배우
[화려한 외모에 불꽃같은 성격을 지녔다. 싫다는 남자를 죽을 것 같이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일생 동안 한 남자의 빈껍데기만 붙들고 살았다. 아들보다 형이 남긴 조카가 우선이라 조카의 편을 들기 위해 아들에게 무서운 눈빛을 보내는 남자. 아버지를 이해 못해 원망스런 눈빛으로, 아비의 사랑을 구걸하며 자란 아들. 급기야 회사의 후계마저 형의 아들로 정해버리겠다니 남편의 사랑을 갈망할수록 죽도록 괴롭히고 싶어진다.]

7. 강윤서 역의 한종영 – 진우의 아들. 고등학생. 문제아.
[엄마의 자살 원인을 아버지로 판단한 후, 아버지와는 눈도 마주치지 않으려고 한다. 집안의 명성과 부를 이용해서 친구들 위에 군림하고, 힘으로 약자를 괴롭히는 데서 쾌감을 얻고 그것이 아버지에 대한 보복이라고 통쾌해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교장 선생도 함부로 건드리지 못하는 그를 일개 밥집 아줌마가 흠씬 두들겨 패주는 사건이 발생한다. 자다가도 약이 오르는데 이 미친 아주머니께서는 사과는 커녕, 윤서의 똘마니들을 하나씩 포섭해가면서 그야말로 염장을 질러댄다.]

8. 강민서 역의 신지운 – 진명과 홍란의 아들. 대학생.
[사촌 형 현서와는 정반대로 운동 마니아에 건장한 청년. 현서에 대한 아버지의 편애를 이해할 수도 받아들일 수도 없었기 때문에 가슴 한 구석에는 남모르는 비수가 숨겨져 있다. 그럴수록 더욱 남자답게 보이려고 노력함으로써 유약한 현서의 콤플렉스를 자극해 왔다. 아버지 진명이 나서서 집안 어른들을 설득하여, 현서 쪽으로 후계의 구도를 잡아나가려고 하자 그의 입장에서는 아버지라는 사람을 죽어서도 이해할 수 없을 것 같다.]

9. 강현서 역의 박상현 – 은수의 아들. 건강상의 문제로 대학원을 휴학하고 집에만 있다.
[손을 대면 깨질 것 같은 유리 공예품처럼 섬세한 외모와 마음씨. 사랑이라면 넘치게 받았는데도 어딘가 한 자락 그늘이 있고, 병약한 신체만큼이나 마음도 유약하다. 남자답고 씩씩한 사촌 동생 민서에게 남자로서 콤플렉스를 느끼는 한편, 민서가 받아야할 사랑을 가로챘다는 부채감도 느낀다. 여자 손도 한 번 잡아본 적 없는 그가, 자신을 전담해서 보살펴주는 간호사 효정과 사랑에 빠져 어머니와 연인 사이에서 갈등한다.]

10. 강진희 역의 한이서 – 강회장의 막내 딸.
[늦둥이로 온가족의 사랑을 받으며 집안의 꽃으로 살아오다가 유부남과 사랑에 빠져 집안을 발칵 뒤집어 놓는다. 이혼을 미루고 있는 그의 아내를 설득해 보려고 처음 만났을 때, 의외로 초라한 여인이어서 오히려 실망감이 들었다. 하지만 이혼을 해 주지 않고 버티는 덕인을 보며 그의 마음에도 아직 아내의 자리가 남아 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상처를 공유한 사람들이기에 징그럽도록 끈끈한 서로에 대한 연민은 영원히 지워낼 수 없을 것 같은 찝찝한 예감이 든다.]

11. 민정숙 역의 서우림 – 우진F&T 안주인, 사학재단 이사장.
[평소에는 인자하게 웃고 있지만 자식을 앞세운 상처가 있어, 순간 엄격해지고 순간 싸늘해진다. 때문에 며느리들에게는 결코 만만치 않은 시어머니다. 특히, 둘째 며느리 홍란의 입장에서는 대놓고 시집살이를 시키는 시어머니보다 더 숨통이 조여들게 만드는 시어머니.]

금충초가 제작 지원하는 ​MBC 새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 매주 토, 일 오후 08:45에 시작됩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_^